브릴켄드의 주변에 새하얀 기류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물론 로웰린도 맞상대가 가능한 카이나라는 존재를 반겼다. 같은 여자인 만큼 대련하기에 편했고, 무엇보다 서로 마음이 잘 통했다. 성녀로 발탁되면서 그녀 본연의 활발한 성격을 되찾고 있는 것 같아 다행으로 느껴졌다. “감히...... 감히 네가 나를 배신하다니.”
국가는 범죄자, 세상은 왕이라 불렀다
“애국이 별게 아니다!
일본에 뽕 팔믄 그게 바로 애국인기라!”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대한민국,
하급 밀수업자였던 이두삼은 우연히 마약 밀수에 가담했다가
마약 제조와 유통 사업에 본능적으로 눈을 뜨게 되면서 사업에 뛰어든다.

“이 나라는 내가 먹여 살렸다 아이가”
뛰어난 눈썰미, 빠른 위기대처능력, 신이 내린 손재주로 단숨에 마약업을 장악한 이두삼
사업적인 수완이 뛰어난 로비스트 김정아(배두나)가 합류하면서
그가 만든 마약은 '메이드인 코리아'라는 브랜드를 달게 된다.
마침내 이두삼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까지 세력을 확장하며 백색 황금의 시대를 열게 된다

한편, 마약으로 인해 세상은 점점 불안해지기 시작하고
승승장구하는 이두삼을 주시하는 한 사람 김인구(조정석)가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아쉬움은 아쉬움. 더 아쉬워해 봤자 손해 보는 건 자신이었다. 이러한 그녀들의 놀라운 성취 아래 더욱 놀라운 성취를 이루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엘이었다. 클라이언 공작의 입에서 안타까운 소리가 흘러나오려 할 때, 엘이 외쳤다. 아르디모스 대신관 또한 엘을 바라보며 부드럽게 웃음을 지어 보였다.
SUBJECT 작성자
완벽한 타인 ADMIN
보헤미안 랩소디 ADMIN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ADMIN
동네사람들 ADMIN
여곡성 ADMIN
마약왕 ADMIN
바울 ADMIN
창궐 ADMIN
출국 ADMIN
미쓰백 ADMIN